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최종편집:2018-07-18 오전 10:25:20 
전체기사
사회단체
행사
현장고발
정보통신
사건사고
소방소식
포돌이소식
노인,건강
여성보건
사회종합
뉴스 > 사회/문화 > 현장고발 최종편집 : 2018-07-18 오전 10:25:20 |
출력 :
움푹 패인 도로 '요주의'
성주중앙초 부근 성산5길 백조씽크옆 골목 입구 도로가 파손된 채 방치돼 있어 복구가 조속히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어르신과 어린이의 보행이 잦은 이 도로는 현재 ..
[ 2018년 07월 18일]
산단 지정폐기물매립장 매립 종료 13년 예정이지만 4년만에 가득차
성주산업단지내 지정폐기물매립장이 지난해 4월 전체 용량을 다 채운 채 최종복토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태로 악취를 풍기고 있어 인근 주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지..
[ 2018년 01월 30일]
빈 창고에 불법폐기물 방치 후 도주
최근 무허가 사업자가 빈공장이나 창고를 몇 개월 임차해 쓰레기로 가득 채운 뒤 방치하거나 잠적해 버리는 신종 범죄가 이어져 지난 7일부터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단기..
[ 2017년 11월 14일]
무늬만 클린성주
성주전통시장 내 삼부쇼핑 앞 분리수거 장소에 불법쓰레기 더미가 방치돼 있다. 지난 7월 25일자(10면 '카메라 고발') 보도 후에도 관계기관의 단속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
[ 2017년 10월 13일]
부끄러운 뒷모습
지난 주말 대가천 계곡에 피서객이 버리고 간 쓰레기가 흉물스럽게 방치돼있다. 행락질서 단속은 물론 행락객들의 양심이 절실해 보인다.
[ 2017년 08월 18일]
쓰레기 도로
성주전통시장 내 지정된 분리수거 장소에 재활용봉투를 사용하지 않은 채 아무렇게나 버려진 쓰레기 더미가 지나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 2017년 07월 28일]
주차된 차량 옆 쓰레기 불길
건조한 봄철, 화재 위험이 높아지는 가운데, 지난 2일 성주일반산업단지 인근에서 생활쓰레기를 태우고 있는 상황이지만 이를 관리하는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자칫 화..
[ 2017년 04월 11일]
쓰레기 무단투기 여전
지난 11일 초전면 동포리 하천변 인근에 영농폐기물 등 각종 쓰레기 무단투기가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다.
[ 2016년 11월 16일]
하천에 생활쓰레기가 둥둥
초전면 동포리 주변 하천이 농약빈병, 스티로폼 등 무심코 버린 쓰레기로 인해 본 모습을 잃어가고 있다.
[ 2016년 11월 11일]
파손된 채 방치된 이천변 돌계단 안전 지지대
군민들의 안전을 위해 설치된 이천변 돌계단의 손잡이가 오히려 군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 2016년 11월 01일]
클린하우스가 바로 옆인데…
원룸이 많이 밀집한 성주읍 1길에는 클린하우스가 설치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쓰레기들이 배출장소에 방치되다시피 버려져 있다.
[ 2016년 05월 31일]
도대체 도로인가? 주차장인가?
지난 11일,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성주중앙초 주변의 소방도로에 양쪽으로 차들이 줄지어 주차돼 있다.
[ 2016년 03월 15일]
주차장 입구를 막고 선 배짱 차량
  지난 8일 성주읍 농협주차장 인근에 위치한 주차장의 입구를 한 차량이 막고 있다.
[ 2016년 03월 15일]
이름조차 무색한 클린하우스
클린성주의 마스코트인 클린하우스 중 일부의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 2016년 03월 08일]
쓰레기 무단투기 여전히 횡행
선남면에서 성주읍으로 향하는 굴다리 길목에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에 대한 경고성 현수막이 게첨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파, 합판 등 쓰레기 무단투기가 여전하다.
[ 2016년 01월 12일]
뿌연 연기 '가득'
비닐하우스에서 참외덩굴 소각으로 발생한 매연이 하늘을 뒤덮고 있다. 사진은 지난 13일 용암면 용암농협 문명지점 부근.
[ 2015년 10월 20일]
쓰레기공원
성주읍 성밖숲에서 ATV체험장 방면으로 연결된 산책로에 위치한 공원이 쓰레기 무단 투기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 2015년 09월 01일]
앙상하게 마른 왕버드나무
성주읍 용산들의 왕버들 군락지에는 가뭄으로 말라죽은 나무가 늘어나고 화장실 및 쓰레기통 관리가 되지 않아 문제가 되고 있다.
[ 2015년 08월 18일]
인도 덮친 펜스
지난 15일 성주읍 실리안 아파트 근처의 한 공사장 펜스가 태풍으로 인해 무너져 방치된채 인도를 점령하며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 2015년 07월 20일]
깨끗하게 치워진 예산어린이 공원
성주읍 예산어린이 공원이 깨끗하게 정리됐다.
[ 2015년 06월 30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읍내 도로변 화분 디자인 두고 설왕..
"사랑스런 아이들의 웃음에 힘든 것..
제8대 군의회 개원… 구교강 군의장..
연합취재/농촌 경관·문화적 자산, ..
승객이 두고 내린 3억원 찾아줘
"매일 매일이 대박! 돼지꿈 꾸며 살..
초전면 후산지 연꽃 활짝
태풍으로 취임식 취소 '민생행보' ..
서석태 선남주민복지담당 정년퇴임
길게 늘어선 참외저급과 수매 차량
최신뉴스
움푹 패인 도로 '요주의'  
'복합 미디어와 팟캐스트' 본사 연..  
새마을회, 초등학교에 태극기 배부  
초전어린이집 원생 보건소 방문  
'배움의 기쁨, 당당한 여성' 성주..  
공연 본 돈, 연말정산으로 돌려받..  
성주군 인사이동 (총 15명, 7월字)  
성주읍 별고을愛장학금 자판기 운..  
성주읍 정다운맛집 중식 제공  
대구개인택시 성주군향우회 정기총..  
민주평통자문회의 제18기 경북지역..  
재경벽진산악회 복달음으로 화합 ..  
가산(崔龍東)의 상배를 위로하며  
6.13지방선거와 언론의 미래  
2018년 7월 17일 성주교육뉴스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